메뉴 건너뛰기

전북도청

전북이야기

제14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2013.04.25(목) ~ 05.03(금)

전체메뉴

홈 > 소통 > 전북이야기

[] 잠에서 깨어난 전북가야
null
잠에서 깨어난 전북가야 가야사 연구복원 사업이 문재인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운데, 남원과 장수 등 동부권을 중심으로 전북가야에 대한 발굴·조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전라북도는 장수와 남원을 중심으로 전북가야 유적을 집중 조사·발굴하고, 고증을 통해 전북가야 실체규명에 힘쓰고 있지만 전국적으로 경북과 경남을 중심으로 한 경상가야만 가야사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전북 가야의 역사적 이해를 높이고,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학회의 공인을 받는 등 국민적 관심을 유도할 수 있어야 한다.  
[대표블로그] 전북도 서민 빚 탕감 추진
null
서민경제 희망불씨 살리기   전라북도는 지난 8일 전북서민금융복지센터 등과 함께 '전북 서민경제 희망불씨 살리기 빚 창감'행사를 개최하고 도민 1,539명의 부실채권 318억 원을 탕감했습니다. 이번 행사로 채무독촉 등으로 고통받는 장기 채무자들은 빚의 굴레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도는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서민경제 안정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입니다. [출처] 전북도 서민 빚 탕감 추진 - 전라북도 주간 소식|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대표블로그] 귀농귀촌 꿈, 전북에서 무르익다.
null
2019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 홍보전 - 귀농귀촌 꿈, 전북에서 무르익다.   귀농귀촌 꿈,  전북에서 무르익다 농가소득 증가율 전국 1위, 농가소득 3위. '주요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와 '여성농업인 생생카드' 등으로 농민행복 시대를 열어가는 전라북도. 귀농귀촌을 고민하고 있다면 전라북도가 답이다. 숨 가쁜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이 전원생활을 하기에도 딱. 귀농귀촌을 희망한다면 전라북도 13개 시·군이 참여한 '2019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에서 맞춤형 상담을 받아보자.   오랜 도시 생활에 지쳐 귀농귀촌을 꿈꾸지만 어느 지역에서 어떤 작물을 재배해야 할지 고민인 박진수 씨. 집 근처에서 열린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홍보전’에 들렀다가 걱정거리를 덜었다. 그는 먼저 종합홍보관에 들러 희망하는 귀농귀촌 방향을 이야기한 후 적합한 시·군을 추천받았다. 전문가가 추천한 곳은 완주군. 박씨는 홀가분한 표정으로 홍보전을 나섰다. 해마다 열린 ‘전라북도귀농귀촌박람회’가 올해부터 상담홍보전으로 탈바꿈했다. 귀농귀촌 희망자들에게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상담회 형식으로 전열을 가다듬은 것. 상담 중심으로 열리는 국내 첫 귀농귀촌 행사로, 귀농귀촌을 준비하는 도시민들에게 전라북도의 지역정보와 지원정책을 알리고 있다. [출처] 2019 전라북도 귀농귀촌 상담 홍보전 - 귀농귀촌 꿈, 전북에서 무르익다|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대표블로그] 정읍 무성서원 세계문화유산 등재
null
전라북도 정읍 무성서원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습니다. 지난 6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아제르바이잔 바루에서 열린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정읍 무성서원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함을 밝혔습니다. 무성서원은 1696년 향촌민에게 흥학(興學) 목적으로 세워진 서원으로 1968년 국가사적으로 지정됐는데요. 조선시대 대표 사립교육 시설로 성리학자들의 사상과 한국의 문화적 전통을 함께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무성서원입니다. 무성서원은 신라 말 태산군수를 지낸 고운 최치원의 유덕을 기리기 위해 세운 생사당에서 유래됐으며 1696년(숙종 22년) 사액됐다. 1868년 정부의 서원철폐령에도 화를 면한 전라북도 유일의 서원으로, 호남 선비문화의 중심지다.
[대표블로그] 스타트업 기업의 중심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null
전라북도 창업의 혁신적인 중추거점기관으로 자리 잡고 있는 허브,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미래학자들은 다가올 세상은 4차 산업혁명이 세상을 바꿀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현재 1차/2차/3차 산업혁명을 통해 농업과 제조업이 주인 전라북도에서 다음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성장을 꿈꾸는 이들을 도와주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전라북도 혁신창업의 1번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입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건전한 창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각 지역마다 세운 기관입니다. 특히, 예비창업자, 창업 후 3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창업 관련 멘토링, 창업교육, 투자유치 IR(Investor Relations), 창업경진대회, 창업세미나, 지역 창업자 기업 간 네트워킹, 마케팅 판로 개척 및 글로벌 진출 등 지원지역별 창업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 지원과 함께 창업 관련 법률 특허 금융 경영 등에 관한 원스톱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출처] 스타트업 기업의 중심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 전라북도 창업환경 조성과 스타트업 기업을 키워내는 곳|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생생TV] 바다위의 기적-위대한 새만금의 꿈
null
새만금의 바닷길을 여는 신항만 1단계 부두시설이 이달 중 국가 재정사업으로 전환돼 기본계획이 고시된다. 그동안 민간투자사업으로 새만금 신항만 건설을 추진해왔지만, 민간투자자가 나서지 않아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해 왔기에 이번 정부 재정사업 전환은 고무적인 일이다. 새만금 신항만이 정부 재정사업으로 전환되면서 잡화 부두시설은 당초 2~3만t급에서 5만t으로, 잡화·크루즈 겸용 부두의 경우 잡화는 5만t 이상, 크루즈는 최대 15만t까지 접안이 가능하도록 항만 규모가 확대된다. 전체 사업비도 당초 2조6186억 원에서 2조8759억 원으로 2600억 원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대신 새만금 신항만의 접안시설인 선석 수는 4선석에서 2선석으로 축소되고 사업 기간도 2023년에서 2025년으로 2년 연장될 것으로 본다.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
[대표블로그] 군산 선유도 여행
null
선유도라는 이름은 섬의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 신선이 놀았다 하여 부르게 된 것이고 전한다. 본래 군산도로 불렸다 본래는 분리된 3개의 섬이었는데 현재 선유 3구와 가운데 섬인 선유 2구가 육계사주(陸繫砂洲)로, 선유 2구와 선유 1구가 해안사구(海岸砂丘)로 연결되어 하나의 섬으로 되었다. 육계사주와 해안사구는 세사(細砂)로 구성되며 현재는 모두 해수욕장으로 이용되고 있다. 2006년 2월 현재 면적은 2.132㎢, 해안선 길이는 12.8㎞이다. 인구는 506명(남 270명, 여 236명)이고 세대수는 180호이다. 경지 면적은 203.3ha로, 논 7.60㏊, 밭 29.10㏊, 임야 154.5㏊이다. 주민은 대부분 어업에 종사한다. 주요 농산물로는 쌀·보리·고구마·마늘·고추 등이 생산된다. 근해에서 멸치·조개·바지락·꼴뚜기 등이 어획되며 굴도 양식하고 있다. 취락은 선유1구의 대체로 낮은 남쪽 구릉지대에 집중되어 있다. 해안 지구인 명사십리해수욕장은 기암절벽과 낙조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특히 백사장 건너편의 망주봉(望主峰)은 옛날 유배되어 온 충신이 귀양살이를 하면서 매일같이 산봉우리에 올라 한양 땅만 바라보며 임금을 그리워하였다 하여 붙은 이름이다.
[대표블로그] 스쿨팜 포토툰 - 난 학교에서 농사짓는다!
null
학교에서 농사를 짓는다? 이게 무슨 소리냐고요? 전라북도는 전라북도교육청, 기초자치단체 및 전북농협과 공동으로 2019년 스쿨팜 지원사업을 추진하여 40개교에 체험장을 조성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 텃밭을 가꾸며 생명 존중의 마음을 키우고 농업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는 스쿨팜(School Farm)!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농사를 배우는지 궁금하시죠? 지금 바로 포토툰으로 만나보세요^^ [출처] 스쿨팜 포토툰 - 난 학교에서 농사짓는다!|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대표블로그] 짜장면 한 그릇에 담은 이웃사랑의 인생
null
봉사로 배우는 사랑과 사람 서울에서 정읍으로 내려온 지 5년이 되었다는 그는 한 달에 한 번 가게 문을 닫고 근처 장애인복지관이나 노인복지관 등을 찾아 짜장면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 번 봉사활동을 갈 때마다 그가 만드는 양은 500인분 정도. 그는 결코 적은 양이 아니기에 도리어 주위의 도움을 받는다고 말한다. “짜장면 500인분까지는 혼자 할 수 있는데, 그 이상 만들어야 할 때는 주위 중국집 사장님들이나 이웃들이 많이 도와주세요. 짜장은 미리 가게에서 볶아서 가져가는데, 면은 현장에 가서 삶아야 해서 솥이나 기계 등을 옮길 때도 도움을 많이 받아요. 저 혼자라면 봉사활동 다니지도 못했을 거예요.” 가게 운영으로 자주 찾아가 보지는 못하지만,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하려고 노력하는 그를 움직이는 건 다름 아닌 ‘사람’이다. 특히 장애인복지관 같은 곳에 오랜만에 들르게 되면 반갑다고 뛰어나와 안아주는 사람들이 있어 매번 코끝이 찡해진다. [출처] 중화요리로 나눔 봉사하는 정읍 이무영 씨 - 짜장면 한 그릇에 담은 이웃사랑의 인생|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대표블로그] 함께해요! 간편결제 제로페이
null
제로페인란 소상공인의 가맹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 금융회사 등이 협력하여 도입한 공동 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입니다. 가맹점은 제로페이 결제를 이용해 가맹점 수수료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으며 제로페이 웹사이트와 전용 앱을 사용하여 결제 내역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제로페이  결제방법 제로페이는 두 가지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습니다.​ 1. 소비자 휴대폰의 간편결제 앱으로 가맹점에 부착된 QR코드를 촬영. 2. 소비자 휴대폰의 간편결제 앱에 생성된 QR코드를 가맹점에서 스캔. [출처] 함께해요! 간편결제 제로페이-소상공인 수수료 부담 덜어|작성자 전북의 재발견    

 이전 10개의 페이지  1 2 3 4 5  다음 10개의 페이지